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전 의원은 16일 4·15 총선에서 서울 영등포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20년 만의 본격적인 복귀이자 도전이며 귀향"이라며 "영등포는 제가 운명처럼 사랑하는 정치적 고향이자 정치 1번지"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획기적이고 과감한 모범적 경선을 실시할 것을 중앙당과 상대 경선후보에게 제안한다"며 "주제와 시간 제한 없는 화끈한 토론과 신상·정책 모든 면에 걸친 전면적 검증을 위한 진짜 경선을 원한다.

모든 형식을 다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영등포을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신경민 의원을 향해 "당 지도부로 일해 본 전·현직 재선의원이자, 같은 대학 같은 과(서울대 사회학과) 10년 선후배끼리 시원하고 멋진 경선을 마다할 이유가 뭐가 있겠나.

서로 네거티브를 할 군번과 사이는 아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영등포을을 지역구로 15·16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민주당 최고위원과 민주연구원장을 지낸 김 전 의원은 현재 당 포용국가특별위원회 위원장 및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김민석 민주당 전 의원, 영등포을 총선 출마 선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