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세습공천 받으려 문희상 편파 진행"
민주당, 세습공천 논란 부담?
전략공천 실시하면 사실상 문희상 아들 공천 배제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부의장 등의 거센 항의가 계속되자 잠시 귀를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부의장 등의 거센 항의가 계속되자 잠시 귀를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세습공천' 논란이 일었던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를 전략공천 대상지로 정했다. 전략공천 지역은 경선 없이 당 지도부가 후보를 정한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15일 첫 회의를 열고 현역의원 불출마 지역 13곳 등 모두 15곳을 1차 전략공천 대상지로 선정했다.

최근 자유한국당은 "문 의장의 편파 의사진행은 아들 세습 공천 위한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이 문 의장 지역구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한 것은 이런 논란을 의식해 사실상 문 의장 아들 문석균 씨를 공천에서 배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만약 전략공천을 통해 문 의장 아들을 공천한다면 세습 논란이 더 거세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동안 민주당 내에서는 문 의장 세습 논란이 부담이 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야권에선 민주당이 문 의장을 토사구팽한 것 아니냐고 비꼬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전략공관위원인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전략선거구로 지정되더라도 꼭 전략공천이 된다는 뜻은 아니다. 전략공천을 정밀 검토한다는 뜻이고, 그중 예외적으로 경선으로 돌려지는 지역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에서는 문 의장도 총선에 불출마할 예정이기 때문에 일단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한 것뿐이라며 큰 의미를 둘 필요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