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전국 보훈관서장회의…청산리 100주년 사업 등 토의

국가보훈처는 17일 오전 10시 경기 수원의 보훈교육연구원에서 '전국 보훈관서장회의'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회의에는 박삼득 보훈처장을 비롯한 보훈처본부 과장급이상 간부와 전국 지방보훈청, 현충원, 보훈지청, 국립묘지관리소, 제주특별자치도보훈청 등 35개 지방보훈관서장 등 80여명이 참석한다.

독립기념관과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등 산하기관장도 참석해 올해 보훈처 중점 추진정책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등을 맞아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을 위한 보훈 정책의 추진 방향을 발표하고 토론할 계획이라고 보훈처는 전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 앞서 경기도 오산에 있는 '유엔군초전기념관'과 '죽미령 평화공원'을 방문한다.

6·25전쟁 당시 유엔군 소속 지상군이 처음 투입된 전투지역으로, 당시 미국 24사단 스미스 특수임무부대 장병 540명 중 일부가 오산 죽미령에서 적과 교전 중 희생됐다.

보훈처는 "올해에도 각종 보훈정책의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해로 만들고자 현장 중심의 보훈행정과 보훈 가족을 위한 적극 행정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