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군 순환배치에 반발…"대화 타령 기만성 드러나"

북한은 16일 미국이 주한미군 순환배치를 위해 한국으로 병력을 이동하는 데 반발하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미국 전쟁장비들을 남조선에로 이동 전개' 제목의 보도에서 연합뉴스를 인용해 미국 캔자스주 포트라일리 기지에 주둔하고 있는 미 육군 제1보병사단 예하 2전투여단이 한국에 배치된다고 보도했다.

2전투여단은 한국에 이미 배치된 제1기갑사단 예하 3전투여단과 교대해 9개월가량 주둔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전차와 장갑차 등 군사 장비를 수송하는 사진이 지난 11일 공개됐다.

방송은 "11일 2전투여단측은 저들이 가지고 있는 최신형 땅크(전차)와 장갑차를 비롯한 장비들의 수송을 시작한 데 대해 공표하였다"며 "이와 관련하여 미 육군은 2전투여단의 이동전개는 동맹들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호언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러한 태도는 세계 면전에서 늘어놓고 있는 '대화' 타령의 기만성을 더욱 적나라하게 폭로 시켜 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북한은 미국이 겉으로는 대화에 관심 있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제재 압박 등을 통해 북한을 약화하려 한다는 의구심을 품어왔다.

특히 한미군사훈련과 첨단무기의 한국 전개 등에 예민하게 반응하며 미국이 북한에 대한 '침략 야망'을 버리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북한, 미군 순환배치에 반발…"대화 타령 기만성 드러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