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에서 열린 한미·한미일·한일 연쇄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16일 귀국했다.

강 장관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에서 회담 성과를 묻는 취재진에게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14일(현지시간) 열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사업 추진 구상에 관해 설명했다.

또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와 관련한 3국의 협력방안 및 중동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