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한경비즈니스와 인터뷰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통합 범위와 방향, 일정 등을 말하고 있다.  서범세 한경비즈니스 기자 joycine@hankyung.com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통합 범위와 방향, 일정 등을 말하고 있다. 서범세 한경비즈니스 기자 joycine@hankyung.com

박형준 중도·보수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15일 “통합 신당의 성공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참여 여부에 의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한국경제신문·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가 통합 논의 참여에 부정적인 뜻을 밝힌 데 대해 “통합 신당 추진에서 안 전 대표 개인만이 중요한 게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세력 통합보다는 혁신이 우선으로, 정치 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위원장은 “안 전 대표가 통합 신당에 들어올 수도, 안 들어올 수도 있지만 이미 그의 독자 신당은 실패로 끝난 바 있다”며 “지금 정치 환경에서 독자 세력 추구가 성공할 확률은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 신당이 추구하는 가치에 동의하는 세력이라면 보수든, 중도든, 정당이든, 개인이든 누구에게나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에게도 통합 신당의 문이 열려있지만, 그의 참여에 연연하지는 않겠다는 뜻이다. 이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 전 대표에 대해 “와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한 것과 결이 다르다.

우리공화당의 참여 문제에 대해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넘고 가자는 혁통위 원칙에 동의하면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는 조건을 달았다. 우리공화당이 탄핵 책임론을 고수하는 한 함께하기 힘들다는 뜻이다. 다만 “순차적 통합은 얼마든지 가능하고, 통합이 안 되면 선거 연대 전술도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 이후 우리공화당을 포괄하는 단계적 통합을 거론한 황 대표 발언과 궤를 같이한다. 반면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은 “상식적으로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하면 정말 탄핵의 강을 건너고, 탄핵을 극복하는 통합이 되겠나”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통합 논의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참여 문제를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박 위원장은 “통합 문제와 관련해 유 의원과 만나 얘기를 나눴지만 완벽하게 설득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통합 신당 추진에 가장 큰 난관으로 지적되는 지도체제와 공천 지분에 대해선 “굉장히 어려운 문제”라며 “혁통위에서 기본원칙을 정할 수 있지만, 내가 한마디 하면 시끄러워지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합 신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관련해선 “개인의 자유 존중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제대로 정립해야 한다”며 “그 바탕 아래 미래 먹거리와 국민 삶의 질 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하는 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 두 달 전인 2월 중순까지는 신당이 발족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권 심판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체제 위기를 맞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하나 되는 감동을 연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당의 성공을 위해 공천을 잘하는 게 중요하다”며 “계파·밀실·보스 공천 배제를 선언해야 한다”고 했다.

홍영식 한경비즈니스 대기자/하헌형 기자 yshong@hankyung.com

인터뷰 상세내용은 1월 20일 발간될 한경비즈니스 1260호 참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