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낙연 전 총리가 15일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 전 총리에게 오는 4·15 총선에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이 전 총리를 당 상임고문에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총리가 총리 역할을 잘하고 2년8개월 만에 친정으로 돌아왔다”며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발족하면 핵심적인 역할을 하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부가 인수위원회도 없이 출범했던 어려운 상황에서도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국정 전반에 성과를 만들 수 있는 초석을 다진 것은 이 전 총리의 덕이 컸다”며 “우리당 총선 승리에 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전 총리는 “앞으로 매사 당과 상의하면서 제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성실히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전 총리 사무실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여의도 복귀’를 신고했다. 이 전 총리는 문 의장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 “정치상의 일은 저 혼자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 종로구로 이사를 결정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곡해 가능성이 있어 조심스럽지만, 청년시절 제일 많이 산 곳이 종로”라며 “추억이 많고 뭔가 시골뜨기로서 종로에 산다는 건 꿈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종로구) 효자동, 부암동, 평창동, 창신동, 신문로의 사설 독서실과 삼청동의 큰 독서실 등에 청춘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다. 학교(서울대 법대)도 종로구였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