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안정·규제혁파 등 주문
국무회의 처음 주재한 정세균 새 총리 "각 부처 일하는 방식 과감히 바꿔라"

정세균 국무총리(사진)가 15일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 업무 방식의 과감한 변화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올 한 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매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며 “과감한 규제 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각 부처의 일하는 방식도 과감히 바꿔 달라”며 “더욱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직자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현장과의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정 총리는 “각 부처는 현장에서 국민과의 ‘대화·소통의 행정’을 펼쳐 달라”며 “나부터 정책 현장을 찾아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회와 노동계·경제계 등 각계각층 대표를 자주 만나 고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갈등 고조와 관련해선 “다행히 현지의 우리 국민과 기업들은 피해가 없고 원유 수급이나 수출·물류에도 차질이 없다”면서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관계 부처들이 신속 대응 태세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방명록엔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라고 적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