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별 시민 분과위원 등 100여명으로 구성

서울시는 청년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가 19일 출범한다고 15일 밝혔다.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는 공정·격차 해소, 사회·정치참여, 분배·소득재구성 등 3개 분과별로 청년 불평등 완화 방안을 논의하는 조직이다.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시민 분과위원·자문단·실무위원 등 100여명으로 구성됐다.

시민 분과위원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5일까지 공개 모집을 거쳐 추첨을 통해 선정했다.

공동위원장은 사회 불평등 전문가인 중앙대 신광영 교수, '아빠의 아빠가 됐다'를 집필한 조기현 작가, 고등학생 이정은 씨가 맡았다.

각각 중장년, 청년, 청소년을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대화기구는 2년간 운영될 예정이다.

우선 올해 10월 불평등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내년에는 불평등 완화를 위한 사회적 약속문을 도출하는 게 목표다.

출범식은 19일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열린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여러 세대가 머리를 맞대 양극화를 줄이면서 성장 가능한 미래를 그려보자는 것이 범사회적 대화기구가 출범하는 이유"라며 "대화기구를 통해 서울시가 불평등 문제 해결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19일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