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는 천연·충현동 일대 내부 도로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지는 독립문로에서 경기대로로 이어지는 1.6㎞ 길이의 곡선형 도로다.

보도 단절 구간이 많고, 거주자 주차구역이 있어 유효 도로 폭이 협소한 곳이다.

서대문구는 이곳을 오가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과속 방지 효과가 있는 고원식 횡단보도를 만들고, 고령자 휴게 의자·보행자 우선도로 표지판·보행 안전조명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권 활성화를 위해 이 일대를 테마 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올해 설계를 거쳐 내년 봄 개선 공사를 시작, 2022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게 서대문구의 목표다.

사업비로는 약 30억원을 책정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주민 제안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혼잡한 거리를 보행자 친화형 거리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서대문구, 천연·충현동 보행환경 개선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