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사고 해군 부사관 교육과정 개설…올해부터 지원 가능

해군은 올해부터 인천해사고등학교에 해군 부사관 맞춤형 교육과정(POTC)을 개설한다고 15일 밝혔다.

해군은 이날 오후 해군본부에서 인천해사고와 학·군 교류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올해 인천해사고 신입생부터 POTC에 지원할 수 있다.

협약은 전문 해군 부사관을 양성하고 인천해사고 졸업생들의 다양한 진로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해사고는 협약에 따라 매년 1학년 1학기 말 항해과 20명, 기관과 20명을 선발한다.

해군은 교육과정 수료 학생 중 해군 부사관 지원자를 특별전형으로 우선 선발한다.

이종호 해군본부 인사참모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해군은 인천해사고 출신의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