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폭 증액요구 속 이견 해소방안 집중 논의 관측…내일도 회의 계속

한미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진행했다.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를 비롯한 한국 대표단은 제임스 드하트 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6시간 넘게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요구하는 미국과 기존의 SMA 틀에서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는 한국 사이에 이견을 좁히기 위한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전날 미국에 도착한 정 대사는 취재진에 "포괄적 타결을 해나가는 데 있어서는 여전히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양측 간에 창의적 대안을 만들어나가는 데 굉장히 서로가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10차 SMA가 작년 말로 만료된 이후 협정 공백 속에 열린 첫 회의다.

5차 회의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열렸으며 한미는 15일에도 회의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