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소통참여단 280명 선정…공감 행정 구현

울산시는 15일 시민 중심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1기 울산시 소통참여단 위원 280명을 선정했다.

소통참여단은 울산시가 양방향 소통으로 시민의 시정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 울산시 시정홍보위원을 보완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2월 9일까지 공개 모집과 기관·단체 등의 추천을 통해 370명을 신청받은 뒤 지역별, 성별, 연령 등을 고려해 뽑았다.

선발된 소통참여단은 주부, 직장인, 자영업, 공무원, 교사, 공공기관 퇴직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20대부터 80대까지 폭넓은 연령으로 구성됐다.

40∼50대가 전체의 72%이고, 남성 127명, 여성 153명이다.

소통참여단은 2월 11일 출범해 2021년 12월 31일까지 활동한다.

이들은 연 1회 정기회의와 수시로 열리는 임시회의에 참여해 시정과 현안에 대한 의견 등을 제안한다.

또 기존 시정홍보위원이 해온 각종 주요 시정 홍보, 주요 시책 추진에 따른 시민의 현장 목소리를 대변한다.

갈등 발생 시 등 사회적 합의 도출을 위한 공론화에도 참여한다.

울산시는 임기 동안 성실히 활동한 단원을 선발해 시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유도하기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소통참여단은 일방적 시정 홍보에서 탈피해 양방향으로 시민의 시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구성했다"며 "다양한 계층의 창의적이고 기발한 사고를 시정 운영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