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한미일회담 후 보도자료…미 인도태평양 전략·한 신남방정책 협력도 강조
미 "한미, 대북 긴밀조율 재확인…한미일 협력 중요성도 논의"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회담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에 대한 한미의 긴밀한 조율 계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회담이 종료된 후 낸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히며 "양 장관은 한미동맹의 지속되는 힘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및 한국의 신남방정책 협력에 대한 약속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은 또한 한미일 삼자 협력의 중요성도 논의했으며 지역적·국제적 다수 사안에 있어 긴밀히 협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보도자료도 내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번영 및 안보에 대한 한미 및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또한 (한미일) 삼자 협력이 지역의 평화적 미래를 보장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강 장관은 이날 오전 폼페이오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한 데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연쇄적으로 가졌다.

강 장관은 출국 전 취재진에게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동참 요청과 관련해 "미국 측의 생각들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연쇄 회담에서는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한 공조 방안 등도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