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사퇴하고 용산구 총선 출마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15일 부시장직을 사퇴하고 4월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준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강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측 권유를 받고 출마하기로 결정했으며, 서울 용산구 선거구에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강 부시장은 이날 서울시 직원들에게 보낸 작별 인사 글에서 "30여년간 몸담아온 정든 서울시를 떠나 정치라는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면서 행정가로 30여년을 일했으나 행정만으로 충분히 해소되지 않는 갈증을 느꼈다고 출마 동기를 설명했다.

그는 "가슴 한구석에는 시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다양한 삶의 열망에 부응하는 새로운 정치의 목마름이 늘 존재했다"며 "서울의 심장 '용산'의 숨겨진 가능성을 찾아내는데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아붓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부시장은 용산구에서 용산중학교와 용산고등학교를 나오고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제33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 생활을 시작한 후 서울시에서 대변인과 기획조정실장 등을 지냈다.

서울 용산구의 현직 국회의원은 17∼20대 내리 4선을 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며, 21대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