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용한 것, 장애인에 송구"…"청년, 꿈 없다고 멍하게 살면 안 돼"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하다고 해"…논란 일자 사과(종합)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이 공개한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서 인재 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영입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꼽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한다"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서 그분들이 더 의지가 강하단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와) 대화를 해보니까 의지도 강하면서 선하다"며 "그 역경을 이겨내고 자기가 장애인들을 위한 활동으로 전환을 시킨 것 아니냐. 보통내기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최 교수는 발레리나의 길을 걷던 2003년 스물넷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척수 장애 판정을 받은 뒤 장애에 대한 사회의 인식을 바꾸는 일에 헌신해왔다.

이 대표는 영상 공개 이후 별도 입장문을 내고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약한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한 바 있다"며 "이런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논란이 일자 유튜브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오는 '꿈이 없다'는 사연을 보낸 27살 청년에겐 "꿈이 없다고 해서 멍하게 살면 안 된다.

꿈은 자꾸 꿀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자기가 자꾸 희망을 갖고 노력을 하고 친구들과 소통하고 독서도 하면서 자기 꿈을 키워나가야 되는 것"이라며 "1950년대 또래까지는 일자리 걱정을 별로 안 했는데 지금 청년들은 아예 일자리 자체가 어려우니까 좀 안쓰럽기도 하다"고 밝혔다.

다만 "이게 오래가지는 않는다.

잠깐 한 5∼6년 정도 갈 것인데 그동안 정부와 사회가 청년들을 잘 이끌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래서 이번에 우리 공약 중에 '청년 스마트시티' 등 청년에 관한 공약이 많이 나간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검토했던 모병제 도입 시기를 묻는 20살 청년의 질문에는 "지금 우리나라 군이 과학화되고 인구가 자꾸 줄어서 나중에는 병력도 부족해진다.

안 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시간을 가지고 단계적으로 가야 한다.

지금부터 준비작업은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스무살짜리면 당연히 군대에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총선에서 민주당에 투표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총선에서 이겨야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개혁을 더 해나갈 수가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전반적인 정책들이 다 성공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재집권을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민주당을 찍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총선 준비 상황과 관련, "인재 영입이나 선거 준비 상황은 자유한국당은 우리보다 한참 뒤떨어진 상태고, 정책 개발도 우리가 훨씬 더 앞서가고 있다"며 "(범보수 진영의) 합종연횡도 그렇게 썩 성공적으로 될 것 같진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압승해서 재집권까지 가는 것이 꿈"이라며 "총선에서는 선거 때마다 좋은 주장들을 많이 하기 때문에 선거 공약집을 잘 읽어보고 실현 가능한 공약인가를 판단하고, 어느 당 소속인가도 알아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