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 다를 수 있지만 미워해서야…다른 이야기는 이겨놓고 하자"
"당 지지율 8%→30%" 발언에 김병준 "말실수한 듯"
황교안 "내부총질 말고 통합해야…분노 내려놔달라"(종합2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시시비비하고 내부총질 할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유우파 세력들이 다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우리가 아직도 힘이 부족한데 뭉치지 않으면 이길 확률이 떨어진다.

마음에 있는 분노들 좀 내려놓고 다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바닥까지 갔었는데 더 내려놓지 못할 것이 뭐가 있겠나"라며 "더 내려놓고 쇄신, 혁신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우리에게 원하는 것은 웰빙 정당에서 희생하는 정당으로 바뀌는 것"이라며 "한국당을 생각하는 큰 정치인이 많이 나와야 한다.

내가 아니라 우리를 생각할 때 내가 죽어도 우리가 사는 큰 길이 열린다"고 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이견, 총선 공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지분 싸움 등을 지양하고 통합에 몰두할 것을 주문하는 동시에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거듭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총선과 관련해서는 "제가 1년 전 1월 15일 한국당에 들어왔을 때 당 지지율이 8%였는데, 지금은 30%"라며 "민주당보다 적지만, 40%를 유지하고 있는 정당과 8%에서 30%로 오르고 있는 정당 중 석 달 뒤에 누가 이기겠나"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또한 "70년 동안 우리가 피땀 흘려 만든 나라가 문재인 정권 들어서서 불과 2년 반 만에 완전히 '폭망'해버렸다"며 "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충남 예산군에서 열린 충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도 "정당이라는 것이 마음은 조금 달라도 권력을 가져오기 위해 한마음으로 가는 것 아닌가"라며 "당 안에 같이 있다 보면 이런저런 의견을 나눌 순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당원끼리 미워해서야 되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다 뭉쳐서 이겨놓고 그다음에 다른 이야기를 해야 한다.

싸우고 분열하면 언제 이기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충남·대전 지역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는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가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 "총선 결과를 본 뒤 하겠다고 겁을 주는 것"이라며 "충남 도민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이런 말을 하나.

여러분이 똘똘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고 여러분이 꿈꾸는 혁신도시를 반드시 조기에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촉구하는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가 경남 밀양·창녕 출마를 선언했다'는 질문에 "개개인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며 "이번 총선은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총선이 되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황 대표 직전에 당을 이끌었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의 당 지지율 발언을 거론, "내 임기가 끝날 때(2019년 2월) 리얼미터 기준으로 당 지지율은 20% 후반에서 30% 초반을 넘나들었다"며 "엄연한 팩트인데, 그것을 모르고 계신다면 큰 일이다.

모를리가 없다.

말실수를 한 것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