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문 "대북 제재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인식 일치"
일본 '압박'에 초점…강경화 '남북 예외사업' 등 특수성 함께 주목
일본 정부 "북한 비핵화 실현 위해 한미일 협력 방침 확인"

북한이 '충격적 실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북미 협상이 순탄치 못한 가운데 열린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3국의 협력 방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에서 회담을 열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해 한미일이 계속 긴밀한 협력을 해 간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외무성은 이날 회담에서 3국 장관이 북한을 둘러싼 정세, 중동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주요 회견이나 브리핑에서 통상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표현을 사용한 일본 정부가 이날 '북한'의 비핵화라고 표현한 점이 눈에 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외무성과 같은 취지로 3국 외교장관 회담에 관해 설명했으며 역시 '북한의 비핵화'라고 언급했다.

일본 언론은 한미일 외교장관이 대북 제재 이행 완전 이행의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3국 외교장관이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반복하고 있는 상황에 비춰볼 때 제재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인식에서 일치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도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전하게 이행해 갈 필요성을 확인하고 제재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시각에서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일본 언론이 전한 회담 내용은 대북 제재의 빈틈없는 이행에 초점을 맞춰져 있다.

이런 가운데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남북 합의를 거론하며 '제재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들도 있고 제재 문제가 있다고 하면 예외인정을 받아서 할 수 있는 그런 사업들이 분명히 있다'는 뜻을 표명했다.

일본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에 주목했지만, 강 장관은 한미일 3국 공조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남북한 사이의 특수한 관계에 대해서도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