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이 기억하고 있는데..."
"밀어붙이지 않으면 탈 나나"
민주당 "투명성 확보할 것"
 민주당 총선 1호 공약은 '무료 와이파이'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총선 1호 공약은 '무료 와이파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4·15 총선 1호 공약으로 2022년까지 버스·터미널 등 교통시설과 박물관·전통시장 등 전국 방방곡곡에 공공 와이파이(WiFi) 5만 3000여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기도 한 공공와이파이 정책을 통해 모든 가계가 데이터통신비 절감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20∼30대 청년층의 표심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한편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와 관련돼 문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야당은 1500억 원 규모의 서울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조국 사모펀드 투자사가 관련 사업 경험도 없이 사업권을 따낸 것에 주목했다. 또 코링크와 컨소시엄으로 서울시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따냈던 회사 역시 여권의 전 의원 보좌관들이 주주로 이름을 올려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날 공약 발표식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국정감사 때도 더 이상 뭔가 있지 않았다"며 "앞으로 와이파이를 구축하면서 투명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조국 사태로 코링크가 공공와이파이 사업에 어떻게 관계되어 있는지 국민들이 잊지도 않았는데 이걸 밀어붙이는 것을 보니 밀어붙이지 않으면 탈나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