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에 사실상 '선긋기'

혁신통합추진위 첫 회의
한국·새보수 '공천 방식' 기싸움
안철수 "통합 논의에 참여 안한다"…독자 신당에 '무게'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는 보수대통합에 대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 전 대표가 ‘독자 노선’을 선택할 경우 총선 구도를 둘러싼 각 당의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도·보수세력의 통합 논의 협의체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통합 논의의 주요 주체인 한국당과 새보수당 의원들을 비롯해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혁통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김 교수는 “안 전 대표를 비롯해 반문(반문재인 연대)에 동의하는 합리적 중도세력의 입장을 잘 대변하겠다”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안 전 대표가 혁통위에서 이뤄지고 있는 중도·보수 진영의 통합 논의에 참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안 전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안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야권통합 논의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힌다”며 “안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계획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가 혁통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을 두고도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 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설 연휴 전 귀국해 향후 행보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안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안 전 대표는 일단 당으로 들어와서 많은 사람과 대화할 것”이라며 “당명을 바꾸는 건 1주일이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혁통위가 첫 회의를 열면서 보수통합 논의가 공식적으로 시작됐지만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공천 방식을 둘러싸고 ‘기싸움’을 벌였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혁신통합이 되면 당연히 ‘혁신공천’이 돼야 한다”며 “혁신공천 원칙하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적절한 시기에 (공관위원장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공관위원장 선정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조경태 최고위원은 “어떤 정파의 이익 또는 지분 나눠 먹기에 휘둘리는 (사람이) 공관위원장이 돼서는 안 된다”며 “모두가 다 내려놓고 국민 공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