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동의가 강제징용 해법에 가장 중요"
"한국측 방안 유일해법 아냐…日과 머리 맞댈수 있어"
"강제징용판결 관련 공동협의체 구성 참여 의향 있다"
"남북관계 협력시 제재완화 국제 지지 얻을 수 있어"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발전 의지는 확고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