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PK친문들, 인권위 악용하려 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조국 인권침해를 조사해달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공문을 발송했다는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가족은 그 어떤 피의자보다 특권적 대우를 받았다"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PK 친문에서 아직 조국 대선카드를 포기하지 않은듯. 인권위야 자기들이 쥐고 있으니 원하는 결론 얻어내는 데에 아무 지장 없겠죠"라고 말하며 이같은 글을 올렸다.

그는 "(조국 가족은) 다른 피의자들처럼 포토라인에 서지도 않았고 조사를 받다가 몸 아프다고 조퇴도 할 수 있었고 전직 대통령보다 화려한 변호인단의 법적 지원을 받으며 조사 시간보다 더 긴 시간을 조서 검토에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도 난리를 쳐서 피의사실 공표도 적어도 다른 사건들에 비하면 훨씬 적었다"며 "정유라를 향해선 구속 영장이 두번이나 청구됐지만 입시비리에 적극 동참한 그의 딸은 아직 기소도 되지 않았다"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또 "청와대를 장악한 PK친문들은 인권위마저 비리를 저지른 고위공직자의 비리와 부도덕을 세탁해주는 기관으로 악용하려 한다"며 "참 나쁜사람들이다. 아마 인권위 최악의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 과정에서 가족 등 주변인들에 대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내용의 청원을 인권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청와대는 청원인과 동참하신 국민의 청원 내용을 담아 대통령비서실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에 공문을 송부했다"며 "인권위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접수된 청원 내용이 인권 침해에 관한 사안으로 판단되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전해왔다"고 언급했다.

청와대의 청원에 따라 인권위는 조국 전 장관 가족 수사 과정에서 검찰의 인권침해가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