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한미 외교장관회담 개최
한일·한미일 회담 가능성도
"파병 관련 美 생각 들어볼 것"…강경화, 샌프란시스코로 출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관련 "미국 측의 생각들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파병에 대한 질문에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어 14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 내용이 정부 결정에 참고가 될 것이라 덧붙였다.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유조선에 대한 피격사건이 계속되자 지난해 6월 이란을 배후로 지목하면서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에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를 위한 파병을 요청했다. 최근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파병에 대한 요구는 거세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말까지 파병을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 간 충돌이 고조되면서 신중론이 부상하고 있다.

강 장관은 교착된 북미대화에 대해서는 "일단은 지금 상황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이 없다는 게 중요할 것 같다"면서 "장관 사이의 협의뿐 아니라 본부장 차원에서 협의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 답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같은날 샌프란시스코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하면서 한일 외교장관회담, 한미일 외교장환회담에 대한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기본적으로 작년 말 정상회담에서 공유가 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