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은 과거 SNS 글들 논란
공약단원 위촉 3일 만에 해촉
한국당 2020 총선 국민승리 공약개발단 출범식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2020 총선 국민승리 공약개발단 출범식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지지하는 SNS 글을 올린 유튜버 나다은 씨를 공약개발단원 위촉 사흘 만에 해촉했다.

한국당 희망공약개발단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나 씨 관련 논란 상황을 감안해 당의 정체성과 기조를 기반으로 하는 공약개발 활동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나 위원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9일 총선 공약을 발굴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을 발족하면서 나 씨를 단원으로 위촉했다. 유튜브 채널 '나다은TV'를 운영하는 나 씨는 여성 관련 인터넷 매체의 편집국장 출신이다.

나 씨는 공약개발단 내 '청년공감 레드팀'에서 청년·여성 공약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일을 담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나 씨가 과거 트위터에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글을 다수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나 씨는 지난해 9월 서초동에서 열린 '조국 수호' 집회에 대해 "눈물이 난다. 부패한 검찰로 나라가 썩어가는 것을 방어하기 위해 국민이 싸우고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이 사퇴한 10월에는 "검찰개혁은 어디로 가나. 조국 장관님 고생하셨습니다"라는 내용의 글도 올렸다.

그밖에도 트위터에 "민주당 힘내요", "이해찬 대표님의 모두 발언 너무 좋습니다" 등 민주당을 지지하는 듯한 글과 "자유한국당이나 우리공화당 입당해서 분탕 치고 싶다"는 글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그는 이날 "단지 검찰 개혁을 위해 서초동에 간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지하였을 뿐"이라고 해명한 후 블로그와 트위터,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