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인사위원회가 열린다.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논의하는 자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개혁 등을 강조한 만큼 고강도 조직 개편이 있을 지 주목된다.

법무부는 8일 오전 11시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검찰 고위 간부의 승진 및 전보 인사를 논의한다.

인사위는 총 11명으로 구성된다. 법무부 차관을 지냈던 이창재 변호사가 위원장, 검사 3명과 판사 2명, 변호사 2명 등 법조인과 법학교수 2명, 외부인사 2명 등이다.

통상 검찰인사위 개최 이후 당일 오후나 이튿 날 결과가 나온다. 이번 검찰 간부 인사도 이날 오후 혹은 내일 중 결과가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변수는 추미애 장관이 인사 현안을 놓고 윤석열 검찰총장으로부터 의견을 듣지 않았다는 점이다. 검찰총장 의견 개진 시점이 인사 결과 확정 시점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는 추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단행되는 것이다. 그가 검찰 개혁의 당위성과 검사들의 자발적 개혁 동참을 강조한 만큼 강도 높은 조직 쇄신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5선 국회의원 출신에 여당 대표를 지낸 추 장관의 경력에 비춰 무리한 인사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