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TV출연·1인시위 '소방안전 전도사'…부인은 '암벽여제' 김자인
"안전예산에 '포퓰리즘' 막말하는 게 정치인가…법·현실 괴리 바꾸고파"
이해찬 "사람 구하는 간절함에 감동…국민 안전 지키는게 국가 존재이유"
與 영입5호 '청년소방관' 오영환 "가장 절박한 사람이 정치해야"(종합)

더불어민주당은 7일 4·15 총선을 앞두고 '소방안전 전도사'로 알려진 소방관 출신의 오영환(31) 씨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오씨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인명구조와 화재진압에 최선을 다하는 일선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 '어느 소방관의 기도'를 펴냈으며, JTBC의 TV 길거리 강연 프로그램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민주당은 국회에 전무했던 소방직군 인사 영입을 통해 국민 생명·안전 분야 정책 기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영입인재 5호'인 오씨의 입당을 공식 발표했다.

경기 동두천 출신으로 부산 낙동고를 졸업한 오씨는 2010년 광진소방서 119구조대원으로 소방관 생활을 시작했으며, 최근까지 중앙119구조본부에서 현장대원으로 일해 왔다.

그는 소방관으로 일한 9년간 2천번 이상 현장에 출동했다.

구급대원 업무를 맡았던 2년 동안에는 심정지나 호흡곤란으로 죽음의 문턱에 이른 환자를 응급처치로 살린 경우 수여하는 '하트세이버' 배지를 6개 받기도 했다.

오씨는 자신이 2015년 출간한 책의 인세수익 대부분을 형편이 어려운 어린이와 독거노인, 그리고 순직 소방관 유가족을 위해 기탁했다.

또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를 위한 광화문 1인 시위, 소방관과 가족을 응원하는 '캘린더리'(달력+다이어리) 제작, 시각장애인을 후원하는 선글라스 브랜드 모델 등의 활동을 해왔다.

與 영입5호 '청년소방관' 오영환 "가장 절박한 사람이 정치해야"(종합)

오씨는 기자회견에서 "평생을 소방관으로 살고 싶었지만, 누군가 국민 생명과 안전에 관해 필요한 법과 제도, 예산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가장 절박하게 공감해본 사람이 정치를 해야 더 절박하게 일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입당 배경을 밝혔다.

오씨는 "눈앞의 생명을 끝내 구하지 못한 아픔과 트라우마 때문에, 해마다 너무 많은 소방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고 전했다.

오씨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 소방관은 영웅이지만, 대한민국 소방관들은 영웅을 꿈도 꾸지 않는다"며 "동료가 죽어 나가야만 열악한 처우에 겨우 관심을 보이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데 꼭 들어가야 할 예산을 포퓰리즘이라 표현하고 '퍼주기'라고 막말하는 정치가 국민을 위한 정치가 맞나"라고 반문하면서 "현장에서 느낀 법과 현실의 괴리, 열악한 환경에 있는 사람일수록 더 쉽게 위험에 노출된다는 뼈아픈 현실을 정치를 통해 바꿔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방공무원뿐만 아니라 경찰, 군인 등 현장에서 근무하는 제복 공무원들이 당당하고 마음껏 국가를 위해 헌신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씨는 입당식 후 기자들과 만나 "소방관 국가직 전환은 현재로서는 반쪽짜리"라면서 "인사·예산권을 소방청장이 갖도록 하는 것이 시급한 문제"라고 말했다.

지역구 출마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들었다"며 "당에서 맡겨지는 임무가 있다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 이야기(입당 제안)을 처음 들었을 때는 제가 독도 앞바다에 추락한 동료를 찾기 위해 출동한 시기였다"며 "며칠 만에 집에 와 부인에게 물었더니 '믿고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답해줘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與 영입5호 '청년소방관' 오영환 "가장 절박한 사람이 정치해야"(종합)

이날 입당식에는 오씨의 부인인 '암벽 여제' 스포츠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씨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 사회는 작년 10월 통과된 소방관 국가직화 법안을 2016년 대표 발의했던 이재정 의원이 맡았다.

이해찬 대표는 회견에서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사람을 구할수록 더 구해야 한다는 간절함이 커졌다는 말에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존재 의의고, 존립 이유다.

국가가 의무를 저버릴 때 어떤 일이 생기는지 세월호 참사가 보여줬다"며 "오씨의 회견문에서 성실, 진실, 절실한 마음으로 일한 공직자를 봤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씨의 절박한 마음을 민주당이 함께 나눠 가지도록 하겠다"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의무를 민주당의 제일가는 의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