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들으며 엷은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들으며 엷은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도덕성과 자료 제출의 성실성, 삼권분립 이해도 등을 종합적으로 따진 뒤 적격 여부를 최종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 후보자가 오늘 청문회장에 앉기 전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비칠지 부끄러운 모습으로 성찰하기 바란다. 그리고 국회 권위를 깎아내린 데 대해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입법부 수장을 지낸 정 후보자가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 정신을 정면으로 훼손하는 것으로, 헌정사에 아주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며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분이 국회의원의 검증을 받는다는 게 우스꽝스럽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정 후보자가) 여러 문제와 의혹에 대해 자료 제출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 관련 이권 개입 의혹, 총리 지명 직전 억대 채무 변제 의혹 등을 제기했다.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 참모 출신들의 대거 총선 출마에 대해 "문재인 정권 청와대만큼 무능한 청와대는 없었기에 그들이 나가는 건 오히려 다행인 측면도 있다. 바보들의 행진과 다를 게 없다"며 "채워지는 사람들도 그 나물에 그 밥이라 문재인 정부의 무능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3권분립 훼손 논란과 관련한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제가 국회의장에 취임하면서 3권분립을 구현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씀드렸을 정도로 3권분립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제가 알고 있는 3권분립은 국회는 입법을 하고, 행정부는 법을 집행하고, 사법부는 그 법을 적용하는 기능의 분리다. 누가 법을 만들고 적용하는 문제인데 입법부에 속한 사람이 사법부에 못가고 사법부에 속한 사람이 행정부, 입법부에 못간다 이런 인적분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제가 국회의장을 해서 국무총리가 되는 경우, 지금 이렇게 인사청문회를 하는 경우 국회 구성원들이 불편하실 수 있어서 그런 점 때문에 제가 주저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