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법안 먼저 처리하자"
"국민에게 희망주기 위한 선택"
"정세균 인사청문회 후 본회의 열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전면 철회를 선언했다.

심 원내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9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170여 건 정도 되는 민생법안부터 처리하자고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민생법안부터 처리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전면 풀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전 원내대표 회동에서) 민주당은 당초 오늘 오후 6∼7시 '쪼개기 국회'를 여는 꼴불견을 또 연출하겠다고 했었다"라며 "한국당은 새해 벽두부터 이런 모습을 보이면 안 되니 오늘은 넘기자고 제안했다"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오는 7∼8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한 뒤 순리적으로 국회 본회의를 여는 게 낫겠다는 판단"이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