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성 공감하지만, 공천 후유증 등 쉽지 않을 듯"
격전지 부산 보수 후보 난립…대통합 가능할까

4·15 총선 격전지로 떠오른 부산에서 신년 초부터 보수통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창당한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과 이언주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은 부산지역 후보로 당 핵심 인사를 내보낼 태세다.

자유한국당은 부산 곳곳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에서 보수 후보 난립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새보수당에서는 하태경 의원(해운대갑)과 이성권 부산시당 위원장(부산진을), 권성주 대변인(수영) 등이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전진당에서도 이 의원이 중·영도에, 이종혁 부산시당위원장이 부산진을에 각각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

격전지 부산 보수 후보 난립…대통합 가능할까

안철수 전 의원의 움직임과 보수 성향 무소속 후보도 총선에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부산 출신인 안철수 전 의원의 고향 출마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금정에서는 한국당에서 탈당한 백종헌 전 시의원이 무소속으로 표밭을 다진다.

자유한국당은 이달 중 '보수 빅텐트'를 세워 새보수당과 안철수 전 의원까지 끌어들인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한국당 한 예비후보는 "보수통합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요구나 전략공천은 안 된다"며 "반드시 지역 주민과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경선을 거처야 그 결과를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이번 부산 총선에서 혁신을 바탕으로 한 보수통합을 못 하면 한국당이 고전하게 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연대에 따른 전략공천을 강행할 경우 선거를 준비해온 후보들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수 대통합의 길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