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빅텐트' 치려는 한국당…유승민계와 기 싸움 가열
둥지 찾는 안철수에 바른미래 러브콜…연동형 비례제 변수
새보수당 출범·安 복귀·한국당 보수빅텐트…요동치는 야권지형(종합)

4·15 총선을 석 달여 앞두고 야권 지형이 요동치고 있다.

바른미래당에서 7명의 의원과 함께 탈당한 유승민 의원은 5일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계기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정계 복귀를 선언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설 연휴 전 귀국한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달 중 '보수 빅텐트'를 세워 안철수·유승민계를 모두 포섭한다는 전략이다.

유승민계가 떠난 바른미래당 역시 다른 야당과의 통합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통합 논의의 물리적 마지노선이 1월 말∼2월 초인 점을 고려하면 1월 한 달간 각 세력의 밀고 당기기와 이합집산이 거듭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총선 승리를 위해 반드시 보수통합을 성사시킨다는 입장이다.

우선 통합 대상은 새보수당이다.

그러나 지난해 가을부터 본격화한 물밑 논의는 여전히 결실을 보지 못한 채 양측의 기 싸움만 가열되고 있다.

특히 유승민계는 한국당이 주도하는 '판'에 수동적으로 동참하는 식의 통합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 유승민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마치 갑(甲)처럼 '허리를 굽히고 들어오라'고 요구하는데, 대화가 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자신들의 지분을 요구하는 게 아니라면 통합 형식이 무슨 상관이겠냐"며 "배꼽이 배를 흔들려 한다"고 반박했다.

유승민계는 한국당과의 물밑 논의와는 별도로 독자적인 총선 준비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중앙당 창당 이후에도 오는 12일 충북을 비롯해 경북·제주·강원 시도당 창당을 계획 중이다.

새보수당 출범·安 복귀·한국당 보수빅텐트…요동치는 야권지형(종합)

안철수 전 의원의 정계 컴백도 야권 정계개편의 핵심 변수다.

애초 안 전 의원의 바른미래당 복귀가 점쳐졌으나, 손학규 대표가 '돌아오면 당의 전권을 주겠다'는 말을 번복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가능성이 점차 낮아지는 분위기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 전 의원이 귀국 전후로 여러 인사와 상의해 향후 행보를 결정할 것"이라며 "통합·연대·독자 세력화 등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의 한국당 입당이나 연대 가능성을 거론한다.

다만, 이 관계자는 "한국당이 통합 논의 중인 새보수당을 자극하기 위해 하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반대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지지부진한 한국당의 혁신과 교착국면인 야권통합을 극복하고, 중도·보수의 광범위한 반문 야권연대를 오히려 안 전 의원이 주도하고 적극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의원이 '독자 생존'을 모색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안철수계 의원 7명 중 6명이 바른미래당 당적의 비례대표라는 점이 걸림돌로 꼽힌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당의 제명 없이 당적을 옮길 경우 의원직을 상실한다.

또한 4년 전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일으킨 '안철수 바람'이 다시 불지도 미지수다.

물론 손학규 대표가 물러날 경우 안 전 의원 측이 바른미래당을 기반으로 '권토중래'를 꾀할 가능성도 있다.

한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은 통화에서 "손 대표가 명예롭게 물러난 뒤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과 함께 '중도 빅텐트'를 치고 총선에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보수당 출범·安 복귀·한국당 보수빅텐트…요동치는 야권지형(종합)

이번 총선에서 처음으로 적용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이 같은 이합집산 과정에서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군소정당도 정당 득표율에 따라 다수의 비례대표 의석을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친이(이명박)·비박(비박근혜)계 보수 인사들이 주축인 재야 시민단체 '국민통합연대'의 통합논의 제안도 정계개편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 보수정당에 7일 '1차 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갖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