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차회의 열고 재외국민 안전 점검…24시간 대응체제 갖춰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가동…"우리 국민 모두 안전"

외교부는 최근 미국이 이라크에서 이란군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하면서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과 관련, 5일 조세영 1차관 주관으로 대책반을 구성하고 1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역내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조치 등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정세 안정화 단계까지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본부와 공관간 24시간 긴급 상황대응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동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과 기업의 안전 강화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각별히 당부했다.

정부는 6일 홍진욱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산업부와 국토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관계자가 참석하는 실무대책 회의를 열고 중동지역의 정세 악화가 유가 등 경제와 재외국민·기업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미국과 이란의 충돌 가능성이 제기되는 이라크(1천600여명·이하 한국인 체류규모)와 이란(290여명)은 물론 미국의 우방으로 이란의 보복 공격 가능성이 거론되는 레바논(150여명)과 이스라엘(700여명) 등에 체류 중인 한국민과 기업의 안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행금지국인 이라크에 체류 중인 국민 대부분은 비스마야 신도시 조성 사업 등 건설 분야에 종사하는 이들로, 경호 및 안전대책을 구비해 예외적인 여권사용허가를 받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까지 우리 기업과 국민은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면서도 "안심하거나 예단할 수 없으니 24시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상황이 악화하면 단계별 조치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조만간 이라크에 진출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어 현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