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6일 자로 시민감사옴부즈만 위원에 박애란(40) 변호사를 임명한다고 5일 밝혔다.

박애란 신임 위원은 법조공익모임 나우에서 공익변호사로 상근하며 공익소송과 공익신고 및 조사·연구 업무를 담당했다.

환경부 환경오염피해소송지원변호인단, 대한변호사협회 장애인법률지원변호사, 청양 강정리 석면·폐기물문제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박 변호사는 이번에 공개채용 절차를 거쳐 서울시 임기제 공무원인 시민감사옴부즈만 위원으로 선발됐다.

임기는 3년이다.

2016년 2월 출범한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는 시민·주민 감사와 고충 민원 조사를 담당하는 합의제 행정기관이다.

위원장을 포함해 옴부즈만 위원 6명과 조사관 3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 위원에 박애란 변호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