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등 공동대표 7명
한 달씩 '책임대표' 맡아 당 운영
새로운보수당이 5일 국회에서 창당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지난달 8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어 신당 출범을 선언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새보수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올려 환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상욱, 유의동, 하태경, 오신환, 정운천 의원. 맨 오른쪽은 진수희 전국당원대표자회의 의장.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새보수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올려 환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상욱, 유의동, 하태경, 오신환, 정운천 의원. 맨 오른쪽은 진수희 전국당원대표자회의 의장. /연합뉴스

새보수당 창당을 실질적으로 주도해온 유승민 의원은 이날 “대한민국의 개혁보수를 지킬 사람들이 이곳에 모였다”며 “한 사람씩 그 길을 가다 보면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뀌어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유 의원 등 현역 의원 8명이 참여한 새보수당은 더불어민주당(126석), 자유한국당(108석), 바른미래당(20석)에 이어 원내 제4당으로 출발하게 됐다.

새보수당은 한 명의 당대표가 아닌 공동대표 7명이 함께 당을 운영하기로 했다. 공동대표단은 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5명의 현역의원과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청년대표 2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한 달씩 차례대로 ‘책임대표’를 맡는다. 유 의원은 총선 목표와 관련, “8석을 80석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 공동대표도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고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로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새보수당이 출범 일성으로 “독자적인 길을 갈 것”이라고 했지만 정치권에선 보수통합의 논의가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정치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의원과 측근들의 행보가 보수통합의 중요 변수로 꼽힌다. 자유한국당 합류, 제3지대 창당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새보수당 합류 가능성도 작지 않다는 분석이다.

안철수계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창당식에 참여해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다시 만나는 시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대한민국이 힘차게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합리적 중도는 사실상 안철수계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보수 빅텐트’를 추진하는 한국당과의 대통합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은 4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 등 교통정리를 위해서는 적어도 2월 초까지는 보수통합 작업이 완료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한 달여 안에 모든 변수가 정리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