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첫 '책임대표'…8인 공동대표단 체제로
'보수재건' 새보수당, 오늘 공식 출범…중앙당 창당대회 개최

새로운보수당은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한다.

이날 창당대회에서 새보수당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공식 선출하고 정강정책 및 당헌을 채택할 예정이다.

새보수당은 8명으로 구성된 공동대표단 체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공동대표단은 초·재선 의원인 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5명과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원외 인사 3명 등 총 8명으로 구성된다.

이는 당 대표가 독단적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는 시스템을 구축해 정당민주주의를 구현하려는 것이라는 게 새보수당의 설명이다.

이들은 한 달의 임기로 돌아가며 '책임대표'를 맡는다.

첫 책임대표는 새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맡기로 했다.

당이 공식 출항한 뒤에는 곧장 총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보수당에는 정병국(5선)·유승민(4선)·이혜훈(3선)·오신환·유의동·하태경(이상 재선)·정운천·지상욱(이상 초선) 등 8명의 현역 의원이 속해있다.

따라서 새보수당은 더불어민주당(129석), 자유한국당(108석), 바른미래당(20석)에 이어 원내 4당의 지위를 갖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