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비대위' 요구에 '인적쇄신·빅매치 결단·통합 올인' 가능성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 카드를 전격적으로 꺼내 들었지만, 리더십 위기를 돌파하고 당의 혁신 모멘텀을 확보하기까지는 첩첩산중이다.

황 대표의 승부수에도 당 안팎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 중진 의원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의 험지 출마가 만병통치약인지 모르겠다"고 회의감을 표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황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선언을 "그게 무슨 큰 희생이냐"고 깎아내리면서 "모두 내려놓고 통합 비대위를 구성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위기의 黃, '승부수' 던졌지만…리더십 회복까진 첩첩산중

이런 여론은 총선을 불과 100일 앞둔 가운데 진척 없는 인재영입과 보수통합에 대한 회의감,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 실패에 따른 무력감, 계속된 장외집회로 인한 피로감 등과 맞물린 것이다.

삭발, 단식에 이은 험지 출마가 황 대표의 '위기 모면용'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따라서 황 대표가 리더십 및 당 장악력 회복을 위해 추가로 어떤 승부수를 던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황 대표가 공천권 행사를 통해 혁신 드라이브를 걸 가능성이 점쳐진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광화문 집회에서 '중진들도 험지로 나가 달라'고 요구함으로써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한 상태다.

"정말 철저하게 바꾸겠다.

혁신하겠다"는 말도 곁들였다.

여기엔 홍준표 전 대표나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황 대표의 잠재적 '대권 라이벌'도 예외는 아니다.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모두 영남권 출마를 공식화한 상황이다.

'수도권 험지 출마'를 구체화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종로 빅매치'를 결단할 수도 있다.

이는 자신을 '총선 승리 불쏘시개'로 삼겠다는 내부 메시지가 될 수 있다.

또한 새해 첫날 제안한 통합추진위원회 등 보수통합 논의를 구체화하는 데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황 대표 스스로 총선 승리의 열쇠는 보수통합에 달렸다고 보고 있다.
위기의 黃, '승부수' 던졌지만…리더십 회복까진 첩첩산중

다만 '험지 출마'에 이어 황 대표가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수(手)들이 제대로 먹힐지는 미지수다.

당장 인적쇄신의 기준과 방향성을 놓고 당내 갈등이 예상된다.

김무성 의원이 최근 불출마를 촉구한 '20대 총선 패배 책임자 및 현재의 당 상황에 책임 있는 중진'들은 황 대표의 측근 그룹인 영남권 인사 및 친박(친박근혜) 인사들과 겹친다.

따라서 황 대표가 '읍참마속'하지 않을 경우 역풍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또한 당내 잠룡들을 향한 계속된 험지 출마 요구는 총선을 앞둔 극심한 내홍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보수통합 역시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새로운보수당의 유승민 의원은 여전히 '보수재건 3원칙' 수용을 요구하고 있고,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계속된 러브콜에 응답하지 않으면서 한국당의 속을 끓이고 있다.

보수통합 논의 과정에서 황 대표의 거취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를 수 있는 점도 관건이다.

새로운보수당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보수통합은 황 대표가 나서지 않아야 가능하다"며 "황 대표가 당권을 쥐고 '내 밑으로 모두 기어들어 오라'는 식이면 통합은 불가능"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