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김세연 등 PK 의원 중 30% 가까이 '불출마'
'TK 물갈이' 여부 주목…비례자유한국당 윤곽은 '아직'
한국당, PK의원 '릴레이 불출마'…TK선 '복지부동'

4·15 총선을 100일가량 앞둔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의원들의 분위기는 확연히 다르다.

TK와 PK는 한국당을 지탱해온 주된 지역적 기반이라는 공통점을 갖는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이 이어지는 PK와 달리, 불출마 의사를 밝힌 TK 의원은 전무하다.

5일 현재까지 불출마를 공식화한 PK 의원은 김무성(부산 중·영도)·김세연(부산 금정)·여상규(경남 사천·남해·하동)·김도읍(부산 북·강서을)·김성찬(경남 창원·진해)·윤상직(부산 기장) 의원 등 6명이다.

현재 한국당 PK 의원(부산 11명, 경남 11명)은 22명으로, 불출마 의원이 30%에 육박한다고 할 수 있다.

반면 TK에서는 곽상도(대구 중·남구) 의원이 "당이 어려운 상황이 된 데 대해 모든 사람에게 책임이 있다.

당이 원하면 불출마하겠다"며 '조건부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 전부다.

한국당의 TK 의원은 대구 8명, 경북 11명 등 총 19명이다.

이는 지역적 특수성으로 인해 PK와 TK 의원들이 갖는 여론 민감도 차이에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과거 '한국당 텃밭'이라 불렸던 PK는 이제 '여야 승부처'로 꼽힌다.

지난 2016년 총선 결과만 봐도 한국당은 부산에서 18석 중 12석을, 경남에서 16석 중 12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나아가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부산시장 및 경남지사를 모두 내줬다.

따라서 PK 의원들 사이에서 '한국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필패한다'는 위기의식이 클 수밖에 없다.

TK는 아직도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는 지역으로 불린다.

4년 전 총선에서 대구의 경우 12석 중 4석을 더불어민주당 및 무소속에 내주기는 했지만, 경북의 경우 13석 전체를 석권했다.

2년 전 대구시장 및 경북지사 선거도 완승했다.

그만큼 한국당 지지세가 강한 곳인 만큼 당 안팎의 혁신 요구에 상대적으로 둔감할 수밖에 없는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역설적으로 총선을 앞두고 TK가 인적 쇄신의 타깃이 될 수도 있음을 뜻한다.

TK가 친박(친박근혜) 색채, 한국당 기득권 이미지가 강한 곳인 만큼 'TK 물갈이론'도 거론된다.

따라서 '현역 50% 물갈이' 대상에 TK 의원들이 대거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황교안 대표가 "중진 의원들께서도 험한 길로 나가주시면 좋겠다"고 한 점도 이런 전망을 부추긴다.

이와 관련해 TK를 지역구로 둔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옥석을 가릴 문제이지 감정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당무감사 결과 TK를 100% 물갈이해야 한다는 소문이 돌지만, 일부 좋은 결과를 받은 사람도 있다"고 반박했다.
한국당, PK의원 '릴레이 불출마'…TK선 '복지부동'

한편 총선기획단이 제시한 '현역 30% 공천 배제(컷오프)' 방침에 따라 적지 않은 의원들의 비례자유한국당행(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은 선뜻 나서지 않는 분위기다.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 8명 중에서도 비례자유한국당으로 가겠다고 밝힌 사람은 없다.

결국 '비례자유한국당으로 현역 의원 30여명을 이동 시켜 정당투표 용지에서 두 번째 칸을 차지하겠다'는 전략은 공천 윤곽이 어느 정도 나온 뒤 실행에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이 늦어질 수도 있음을 뜻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