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철호 시장 공천 과정에 중앙당 역할 확인
'靑-송 시장' 만남 주선한 사실 있는지 등 추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있을 당시 비서실 부실장을 지냈던 정 모 씨(53)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는 3일 청와대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71)의 공약 수립과 단독 공천 과정에 민주당 중앙당의 역할을 확인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검찰은 조사과정에서 당 대표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그 과정에 당내 다른 인사가 관여했는지 등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2018년 1월 송 시장과 장환석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59) 등이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만난 것으로 나와있다. 검찰은 당시 공공병원 설립 등 공약 등의 이야기가 오갔다며 청와대가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한 의혹을 뒷받침하는 정황 중 하나라고 본다.

정 씨는 이보다 앞서 2017년 10월11일 송 시장과 점심 식사를 했다고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기재했다. 이튿날 작성된 일정란에는 구체적으로 '10/11 송철호', '12:00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대책 논의'라고 쓰여있다. 정 씨는 2018년 5월 송철호 캠프에 정무특보로 영입됐다.

송 시장은 그해 4월 임동호 전 최고위원(52) 등을 제치고 경선 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을 받았다. 검찰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 친구인 송 시장 당선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 당시 당 대표인 추 장관을 지난 1일 공무상비밀누설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정씨가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를 연결해줬다는 의혹에 대해 "당 대표의 지시를 받고 행동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