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철호 시장 공천 과정에 중앙당 역할 확인
'靑-송 시장' 만남 주선한 사실 있는지 등 추궁
한국당 "추 장관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답해야"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측근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관여됐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은 밝혀져야 하고 우리 국민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의 전모를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에 어떻게 관여했는지 추미애 장관은 대답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언론에 보도된 당사자는 추미애 장관이 민주당 대표이던 시절 부실장을 맡고 있던 정 모(53)씨"라면서 "부실장 정 씨는 2018년 1월 울산시장 출마를 준비 중이던 송철호 시장을 청와대 장모 행정관과 연결해준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정 씨는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시장의 선거캠프 정무특보로 영입된 사실까지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추미애 당 대표의 핵심측근인 부실장이 송철호 시장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것이다"라며 "그렇다면 부실장 송 씨의 직속 상관인 추미애 대표가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송철호의 당내 경쟁자였던 임동호를 낙마시키기 위해 청와대의 실세가 총동원되었으며 결국 송철호는 자신의 바람대로 단수 공천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면서 "그런데 당시 민주당의 공천권을 사실상 쥐고 있던 사람이 다름 아닌 추미애 대표였다. 따라서 부실장 정씨의 송철호 시장 만들기는 추미애 대표의 지시에 의거했거나 아니면 최소한 일련의 상황들을 추미애 대표에게 보고했을 개연성이 무척 크다는 관측이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추 장관이 민주당 대표로 있을 당시 비서실 부실장을 지냈던 정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사과정에서 당 대표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그 과정에 당내 다른 인사가 관여했는지 등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2018년 1월 송 시장과 장환석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59) 등이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만난 것으로 나와있다.

한국당은 지방선거 당시 당 대표인 추 장관을 지난 1일 공무상비밀누설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