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전원회의 분석 전문가 토론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작년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충격적인 실제 행동"을 예고했지만 당장 '레드라인 파기' 수준의 도발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국내 북한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김 위원장이 새해 구호로 제시한 '정면돌파전'이 핵·경제 병진 노선으로의 회귀나 즉각적인 대미 강경책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김동엽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장은 2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공동주최한 '전원회의 분석 및 전망' 토론회에 앞서 배포한 발표문에서 "'정면돌파전'의 기본전선은 경제전선이며, 이를 뒷받침 하기 위해 정치외교적·군사적으로 자주권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공세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힌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따라서 '공세적 조치'는 결국 "목적이 아닌 수단"이라면서, "'정면돌파전'이 병진노선으로 회귀나 군사안보적 강경책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양한 가능성이 제기되는 '새로운 전략무기'에 대해서도 미국의 즉각적인 대응을 부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수준의 '고강도 도발'은 아닐 것으로 예상했다.
"'정면돌파'는 제재극복 장기전…北, 단기 위기 고조 않을 것"

김동엽 소장은 "12월 엔진시험을 바탕으로 단기간 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란 기술적으로도 어렵고, '머지않아'라는 미래적인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 또 ICBM이 북한으로서는 중요한 '마지막 카드'라는 점에서 북한이 쉽게 ICBM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황지환 서울시립대 국제관계학교 교수도 "전원회의 발언에 담긴 국제관계의 핵심 방향은 미국과의 장기적인 대립을 정면돌파하기 위해 자력갱생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단기적 차원에서 충돌을 통해 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