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는 행동 없이 오지 않아"
중재자 넘어선 적극의지 표명
문재인 대통령은 2일 “평화는 행동 없이 오지 않는다”며 “남북한 관계에 있어 더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핵 모라토리엄(유예) 파기 선언’을 시사하는 강경발언을 내놓은 상황에서도 새해에는 ‘중재자’를 넘어 더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 인사말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국민의 열망으로 반드시 ‘상생 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호응이 높아지고 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한반도 평화를 향해 조금씩 앞으로 나아갔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거쳐 발표한 신년 구상에서 남북 관계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을 비난하면서 ‘남조선’을 한 차례 언급한 게 전부다. 지난해 신년사에서 ‘북남 관계’가 열 차례 등장한 것에 비해 1년 새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는 평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