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젼원회의서 신년 계획 밝혀
'북남관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신년 계획에 '북남(남북)관계'라는 단어가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았다.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 마지막 날 대내외 정책 전반에 대한 평가와 신년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 김 위원장이 발표한 신년사에서는 '북남관계'가 10번 언급됐지만 이번 자리에서는 한 번도 언급되지 않은 것이다.

지난해 1월 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김 위원장은 급속히 진전된 남북관계를 예로 들며 미북 대화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전제조건 없는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가동 재개' 의사를 내비치며 남북협력·교류의 전면적 확대를 강조하기도 했다.

올해 신년 구상을 밝히면서 대남 정책이 언급되지 않은 것은 지난해 2월 말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양측의 비핵화 협상이 난항인 상황에서 남측 역할의 한계와 그에 대한 북한의 실망감이 반영됐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북한은 최근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남측이 '좋은 합의'를 해놓고도 외세 의존 정책 탓에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를 놓쳤다고 비난해왔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달 27일 "남한이 민족 내부 문제에 대한 미국의 승인을 구걸하는 데만 급급하였다", "미국에 북남관계 문제를 전적으로 내맡기는 외세의존정책이었다"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통일부는 1일 오후 당 전원회의 결과 보도에 대한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과 함께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이어 별도의 분석 자료를 통해 "통상 당 전원회의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내용은 다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