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발발 70주년…"
軍 확고한 대비태세 주문
정경두 "안보 상황 녹록지 않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사진)은 1일 “새해에도 우리가 직면한 안보 상황이 결코 녹록지 않다”며 “국민과 함께 평화를 만드는 강한 국방을 실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2020년 신년사(지휘서신 제8호)에서 “북한은 지난해 총 13회에 걸쳐 25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발사했고 창린도 해안포 사격으로 9·19 군사합의를 위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또 “주변국은 항공모함, 스텔스 전투기, 전략감시·정찰자산, 각종 탄도미사일 등 군사력 증강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공중과 해상에서의 우발적인 충돌 가능성도 증가하고 있다”며 “테러, 사이버, 재해, 재난과 같은 초국가적·비군사적 안보 위협도 증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 군의 확고한 대비태세를 주문했다. 정 장관은 “강한 훈련과 연습은 우리 군의 핵심 가치라는 것을 명심하고 지휘관을 중심으로 엄정한 군 기강과 정신적 대비태세를 확고히 다지며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현용전력운용’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9·19 군사합의를 다시 실효적으로 이행시켜 남북한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구축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추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올해는 6·25전쟁이 발발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과거의 아픈 역사가 두 번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를 갖추고 군 본연의 임무에 더욱 충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