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첫날 5·18민주묘지에 정치권 참배 이어져(종합)

경자년(庚子年) 첫날인 1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정치권 참배가 잇달았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4·15총선 예비후보자 등 100여명은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을 위로하고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서삼석 도당위원장은 참배객을 대표해 '님들의 뜻, 산 자들의 몫, 명심하고 기억하겠습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겼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5월 항쟁 40년, 미완의 진실을 꼭 밝혀내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펼침막을 앞세워 헌화와 분향, 열사 묘소 참배를 이어갔다.

경자년 첫날 5·18민주묘지에 정치권 참배 이어져(종합)

민중당 광주전남 시도당 총선 예비후보와 당원 500여명도 이날 5·18민주묘지를 찾아 항쟁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민중당은 5·18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광주와 전남에서 본격적인 총선 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새해 둘째 날인 2일에는 5·18단체, 시민사회단체, 광주지방경찰청, 전남대학교 총동문회, 민주당 광주시당, 대안신당 광주시당, 바른미래당 광주전남 시도당 등 각계가 국립 5·18묘지를 참배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