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단배식 열고 총선 승리 다짐
민주당 "文 정부 개혁 완수 성공 가능"
한국당 "무너져 가는 나라 살려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020년 새해를 맞아 단배식을 열고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2020년 단배식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각각 '희망'과 '진격'이라고 쓰인 족자를 들고 총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 대표는 "올해 우리 당의 목표는 국민과 더불어 총선에 승리하는 것"이라며 "이번 총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매우 중요한 선거다. 잘 대비해서 총선에 승리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개혁을 완수할 수 있고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진다"고 밝혔다.

이어 이 원내대표도 "총선 승리를 향해 진격하겠다"며 "4월 총선에서 승리해 정권교체를 넘어 사회적 패권 교체까지 완전히 이룩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마침표를 찍을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역시 총선 승리를 목표로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총선에서 그동안 우리가 뿌린 씨앗을 반드시 열매로 거둬야 한다. 똘똘 뭉쳐 하나 된 힘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압승을 거둘 수 있도록 하자"고 전했다.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의 통과에 대해서도 "총선에서 압승함으로써 두 악법을 원상회복하고자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이 살기 위해서가 아닌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 압승을 거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총선을 통해 다당제 연합정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단배식에서 "중도 세력과 함께 제대로 된 제3의 길, 새로운 정치의 길을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후 진행된 현충원 참배 방명록에는 '다당제 연합정치. 정치 개혁으로 국민통합, 민생경제 이루겠습니다'고 적기도 했다.

이 외에도 정의당은 진보정당 첫 원내 교섭답체 진입에 대한 포부를 밝혔고, 민주 평화당은 평등·평화·행복을 강조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