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전원회의 결과 보도 논평…'美와 대화 여지'엔 긍정 평가

정부는 1일 북한이 '새 전략무기' 공개를 경고한 것과 관련해 "이를 행동으로 옮길 경우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 결과 보도 내용 중 '곧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주목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과 함께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남북 간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합의사항을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사실상 대규모 연합훈련의 실시를 자제해 오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앞서 전날 당 전원회의 결과 보고에서 자신들의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단에도 "미국은 이에 응당한 조치로 화답하기는커녕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중지를 공약한 크고 작은 합동군사연습들을 수십차례나 벌려놓고…"라고 비난했다.

정부는 다만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 여지'를 남겨둔 것으로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중단을 선언하지 않은 것을 평가"한다면서 "북미대화가 조기에 개최되어 북미 싱가포르 공동선언의 동시적, 병행적 이행 원칙에 따라 실질적 진전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 "北 '새 전략무기' 언급 주목…행동 옮기면 협상 도움안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