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처, 적극행정 우수자 3명 시상…특별승진 등 선택 가능
'공무원 책임보험' 도입 사무관, 파격 인센티브 받는다

공무원 책임보험을 도입하는 등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자세로 적극행정을 실천해 성과를 낸 공무원들이 상을 받게 됐다.

인사혁신처는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3명을 '2019년 자랑스러운 인사혁신처인'으로 선정·시상하고 파격적인 인사상 인센티브를 준다고 1일 밝혔다.

수상자는 적극행정추진위원회 심사와 국민·직원 투표, 간부회의를 거쳐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선정 등급에 따라 특별승진, 국외훈련 우선 선발, 성과상여금 최고등급 부여 등 본인이 원하는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최고 등급인 '혁신인'에 선정된 박종복 복무과 사무관은 직무를 수행하다가 소송을 당하는 공무원에게 소송비용과 손해배상액을 지원하는 '공무원 책임보험'을 도입해 공무원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안전망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창조인'으로 선정된 안우석 공개채용1과 주무관은 공무원 채용 면접시험 때 면접위원 조 배정 절차를 시스템화해 시험의 공정성과 행정효율을 높이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도전인'으로 선정된 박록주 시험출제과 수석전문관은 시·도 및 시·도 교육청의 지방공무원 채용 필기시험 문제를 인사처가 출제함으로써 수험생 편의와 시험의 신뢰도를 높이고 국가예산을 절감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성과 창출까지 이르지는 못했으나 의미 있는 시도를 한 '올해의 도전왕'에는 공직윤리정보시스템 본인인증 시 운전면허증 발급 정보와의 연계를 추진한 최한상 윤리정책과 주무관이 선정됐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급변하는 행정환경에 대응하려면 적극적·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공무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적극행정 공무원에 대한 지원·보호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