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엔 참여정부 인사들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김경수 경남도지사, 민주묘지 참배로 경자년 업무 시작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참배를 시작으로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도정 의지를 다졌다.

김 지사는 1일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성호 행정부지사, 문승욱 경제부지사 등과 함께 국립 3·15 민주묘지와 창원 충혼탑을 차례로 방문, 참배했다.

국립 3·15 민주묘지를 찾은 김 지사는 3·15 의거기념사업회, 4·19 혁명희생자유족회 등 희생자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민주묘지 참배로 경자년 업무 시작

헌화와 분향을 마친 후 "3·15 의거 60주년을 맞는 새해 새 아침. 님들이 뿌린 민주주의의 씨앗. 완전히 새로운 경남.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키워가겠습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겼다.

이어 김 지사 등 일행은 창원 충혼탑을 찾아 호국영령에 묵념하며 새해 경남과 도민 무사 안녕을 기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봉하마을을 찾아 참여정부 인사들과 함께 고(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할 예정이다.

한편 김 지사는 오는 2일 도 시무식과 6일 신년인사회, 8일 신년 기자간담회 등 신년 일정을 통해 새해 도정운영과 관련된 메시지를 내놓을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