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中 청두에서 한·일 정상회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한국 정부 대응, 불만 제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를 괴롭히는 것도 적당히 하세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 원전 관련 불만을 토로한 사실이 알려졌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31일 "아베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를 적당히 괴롭히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회고 2019-최장기 정권 난국 잇따라'라는 기획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놓고 한국이 국제사회 무대 뒤에서 문제 삼는 발언을 반복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정상회담 직후 오카다 나오키 관방부장관은 사후 브리핑에서 "후쿠시마 원전수 처리에 대해 지금까지 국제사회에 정보제공을 해왔으며, 그 방침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베 총리의 발언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 측에 대응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노심융용(멜트다운)으로 녹아 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주입한 냉각수가 주입되면서 고농도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오염수가 매일 170톤(2018년 기준)씩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는 2022년 여름 포화상태에 이르러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고 있는 오염수를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로 압축한 전문가 보고서 초안을 발표했다. 후케타 도요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해양방출이 가장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혀 한국에서 논란이 됐다.

요미우리는 또 "그동안의 한일관계는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일본 측이 양보를 해왔지만, 이번엔 일본 정부 내에 '더 이상 한국의 응석을 받아줄 수 없다'는 의견이 상당히 강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 배상 판결과 관련해 "근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일 관계는 그대로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했다고 밝혔다.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에 있고,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을 위반했기에 한국이 시정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 아베 총리는 "징용공 문제는 1밀리(mm)도 양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계속 강조해 왔다.

이와 더불어 "아베 정권 동안에는 한국에 대해서 안이하게 타협하지 않겠다는 자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