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비·주거비·직업훈련비 등 5년간 34억 지원
부산 완월동 성매매 피해 여성 130명 자립·자활 돕는다

부산시가 집창촌인 '완월동'을 정비하고자 성매매 피해 여성의 자립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완월동 성매매 피해 여성 130명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5년 동안 자립·자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12월 23일 부산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한 '부산시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피해자 등 자립·자활 지원 조례'를 근거로 한다.

이 조례에 따라 성매매 피해 여성에게 자립·자활 지원 비용(생계비 월 100만원, 주거지원비 700만원, 직업훈련비 300만원)으로 1인당 연간 2천200만원이 지원된다.

첫해 3억4천만원, 2년 차부터 5년 차까지 매년 7억8천만원 모두 34억6천만원이 사업 예산으로 투입된다.

부산시는 보건복지부와 자립·자활 지원을 협의하고 나서 추경예산을 편성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