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총선은 나라가 더 발전하느냐 퇴보하느냐 분기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일 "올해 우리 당의 목표는 국민과 더불어 총선에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이번 총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우리가 이기느냐, 지느냐에 따라 나라가 앞으로 더 발전하느냐, 퇴보하느냐를 가르는 큰 분기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의 경제 도발과 미중 갈등이 계속되고 있고 북미 간 협상도 잘 안 되는 등 우리를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다"면서 "그런 점이 총선에서 변수로 작용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잘 대비해서 총선에 승리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적으로 개혁을 완수할 수 있고 민주당이 재집권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진다"면서 "재집권해서 좋은 정책을 뿌리내리도록 하는 게 역사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대표는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대해 "선거법은 다양한 정당이 함께 하는 정치 문화를 만드는 게 주목적이고, 공수처법은 검찰의 무소불위한 행태를 바로잡는 중요한 법"이라면서 "이런 것을 당이 해냈다"고 자평했다.

이해찬 "올해 목표는 총선 승리…개혁완수·재집권 토대 마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